• 명 칭 : 서울외국인묘지공원
  • 위 치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144
  • 개설허가 : 1890. 7. 28
  • 묘역면적 : 13.224㎡
  • 무덤의 수 : 555기(2004년 8월 현재)
  • 최초의 피장자 : J. W. 헤론
  • 묘지 현황 : 선교사(167,가족포함), 직업인(117), 기타(130), 미상(141)
  • 국적별 현황 : 미국(279), 영국(31), 캐나다(19), 한국(19), 러시아(18), 프랑스(7), 필리핀(5), 독일(4), 스웬덴(4), 이태리(2), 덴마크(2), 일본(2), 남아공(1), 호주(1), 폴란드(1), 뉴질랜드(1), 국적불명(18), 미상(141)
  • "하나님의 아들이 나를 사랑하시고, 나를 위하여 자신을 주셨다" (J. W. 헤론)
  • "나는 웨스트민스터 사원에 묻히기보다 한국에 묻히기를 원하노라" (H. B. 헐버트)
  • "섬김을 받으러 온 것이 아니라 섬기러 왔습니다" (A. R. 아펜젤러)
  • "찬목사가 하나님께 죽도록 충성을 다하였습니다." (W. V. 존슨)
  • "친구를 위하여 자기 목숨을 버리면 이에서 더 큰 사랑이 없느니라" (A. K. 젠센)
  • "항상 기뻐하라 쉬지 말고 기도하라 범사에 감사하라" (J. D. 언더우드)
  • "나에게 천의 생명이 주어진다 해도 그 모두를 한국에 바치리라" (R. R. 켄드릭)
  서울시 마포구 합정동에 있는 양화진과 그 주변지역은 역사적으로 많은 사적과 사연이 담겨있는 곳이다. 양화진에 인접한 한강 연안과 "잠두봉"(蠶頭峰)은 예로부터 경치가 아름답기로 유명하여 적벽(赤壁)이나 다름없는 절승지지(絶勝之地)라하여 중국의 사신을 비롯하여, 풍류객들이 자주 머물던 풍치절경(風致絶景)의 사적지였다. 그리고 인접하여있는 "망원정(望遠亭)은 세종 임금의 형 효령대군과, 성종 임금의 형 월산대군이 별장으로 사용한 수려한 정자가 있는 곳이었다. 동교동의 궁말(궁동)에는 조선조 제2대 정종 임금이 그 아우 태종에게 왕위를 물려주고 이곳으로 이거한 곳이며, 연산군이 연희궁으로 다시 꾸며 놀이를 즐기던 곳이기도 하다. 양화진은 예로부터 국가 경영 측면에서 송파진 한강진 과 함께 삼진(三鎭) 중의 하나로 나루터의 구실뿐만 아니라 외침과 민란에 대비하여 상비군이 주둔한 곳이었다. 그러므로 양화진(楊花鎭)은 오늘날 수도(首都) 방위를 위하여 중앙정부가 한강 연안에 설치한 군사기지였다고 생각할 수 있다.


  그후 양화진은 구한말에 이르러 대원군의 병인박해(丙寅迫害)로 천주교 신자의 목을 자르는 절두산(切頭山)이란 험한 흉터로 변한 수난사건의 현장으로 변하였다. 양화진의 잠두봉이 절두산의 흉터로 변한 경위를 간단히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고종 3년(1866년), 천주교에 대하여 모진 박해가 가해져 서소문과 새남터에서 9명의 신부가 순교하고,
수많은 천주교인이 처참하게 순교하였다. 이때 구사일생으로 살아서 중국으로 탈출한 리델(F. C. Redel)
신부의 고발로 텐진(天津)에 주둔한 극동함대사령관 로즈(P. G. Rose) 제독의 프랑스 함대가 한강으로 올라왔다. 이때 리델 신부와 3명의 천주교 신자도 이 배에 동승하여 통역과 안내를 담당하였다. 3척의 함대 중 2척의 배가 한강으로 거슬러 9월 26일 양화진에 이르렀으며, 군함 한 척은 서강까지 올라왔다. 프랑스 함대는 한강을 거슬러 올라오면서 수많은 쪽배와 뗏목의 저지를 받았으나 그들은 대포 한방으로 간단히 물리치고 수심(水深)과 조수(潮水)를 세밀히 조사하면서 유유히 올라왔다. 프랑스 함대는 24시간 양화진에 정박하여 측량(測量)도 하고 주위의 반응을 살피는 행동을 하였으나 조선 군대는 아무런 반격도 할 수 없었고 프랑스 함대가 스스로 물러갔다.   이때, 대원군은 프랑스 군함이 양화진까지 온 것을 물리치지 못한 치욕과 한을 풀기 위하여 이를 갈았다. 그는 "오랑캐가 머물러 있던 자리를 깨끗이 씻어야 할텐데 그것을 한강 물로 씻기는 물이 너무 아깝다. 차라리 그 자리는 오랑캐를 끌어드린 천주교도의 피로 씻으리라"하면서 양화진에서 천주교도들의 목을 베기 시작했다.


  양화진은 한국의 개화를 외치며 갑신정변을 주도한 김옥균(金玉均)의 시신(屍身)을 효수형(梟首刑)에 처한 형장으로 우리 나라 비극의 역사 현장으로 전해지기도 한다. 양화진에 인접한 절두산(切頭山)이란 이름은 본래는 없던 말이다. 원래는 "덜머리"(加乙頭) 또는"잠두봉"(蠶頭峰)이라고 하였다. 봉우리의 생긴 모양이 누에가 머리를 치켜든 것 같다 해서 부쳐진 이름이다. 또 봉우리의 모양이 용의 머리처럼 생겼다해서 "용두봉"(龍頭峰)이라고도 하였고, 예로부터 경치가 너무 아름다워 중국에까지 이름난 곳이었다. 조선시대에 정부 고관들도 한강에 배를 띄워 용산 마포의 강류(江流)를 따라 잠두봉 앞에 이르면 그 봉우리에 올라가 하루를 즐기곤 했다.
  한편 양화진(楊花津)은 지리적으로 노량진 동작진 한강진 송파진과 함께 서울에서 오진(五津)의 주요한 나루터로서 인천과 전국 각지를 연결하는 해상 통로의 전진기지로서 서울의 관문 역할을 담당하였다. 그리고 외국인 선교사들이 복음을 전하는 해상과 육로를 연결하는 수륙교통(水陸交通)의 거점기지(據點基地)로 활용되었다. 이 같은 지리적 특성 때문에 외국 선교사로 내한한 언더우드(元杜友) 밀러(F. S. Miller)목사, 에비슨(Dr. Avison)박사는 양화진 언덕의 땅을 미화 75불에 구입하여 이곳에 각각 그들의 여름 별장을 지은 일도 있었다. 선교사들은 이곳에서 성서를 번역하고 봉사자들을 접견하였으며, 휴식 시간에는 동네 아이들과 수영도 함께 하고, 밤에는 함께 모여 한강에서 배를 타고 바이올린을 연주하며 찬송도 부르고 이야기를 나눴다고 한다. 다음은 언더우드 부인 릴리어스의 기록이다.


  "언더우드는 한강변에 있는 언덕 위에 여름 별장을 지을 만한 아주 아름다운 장소를 살 기회를 얻게 되였다. 75달러 밖에 하지 않아 미국의 경우와 비교하면 엄청나게 싼값이었다. 그는 이곳을 에비슨 박사, F. S. 밀러 목사와 함께 구입하여 각각 작은 방갈로를 지었다. 덕분에 가족들은 수년간의 여름 동안 서울의 벽(壁)에 갇힌 비위생적인 환경으로부터 피난할 장소를 얻게 되었다."
  "언더우드는 오두막에서 많은 일꾼들을 접견하였으며, 여름 내내 성경을 번역할 수도 있었는데, 새벽 일직 일어나서 오후 4-5시까지 일을 하였다. 그 다음은 아이들을 데리고 강으로 미역을 감으러 갔다. 그리고 나서는 모두 현관이나 가까운 절벽 부근의 아름다운 곳에 모여 차와 생강 빵이나 과자를 먹었다. 저녁에는 낚시 배를 빌려 모든 가족들과 친구들이 덮을 것과 바이올린 등을 가지고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릴리아스 언더우드)